컨텐츠 바로가기

아무거나 토크

가장 터무니없는 무단결근 사유 톱 7
2017.11.21 13:16 조회수 1,066 신고

sick

아프지도 않은 데 아픈 걸 핑계로 회사를 빼먹은 적이 있다? 당신만은 아닐 거다.

눈치가 보여서 연월차를 다 못 쓰는 근무 환경이라면, 그런 일이 있고도 남을만하다. 

 

미국에서도 이런 일이 흔한 모양이다. CareerBuilder에 의하면 직장인 40%가 아프다는 걸 핑계로 회사를 빠진 경험이 있다(2016년 8월부터 2017년 9월 기준). 그런데 그런 회사원의 무단결근 사유가 사실인지를 확인하는 다른 동료나 상사도 많다. 상사들의 수법은 간단하다. 직원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검토하는 것이다.

직원의 거짓말을 밝힌 사례가 있는 상사는 무려 43%나 됐다. 그래도 상사의 입장에서 아프다는 직원의 결근 사유는 거짓말일지언정 믿는 척하고 넘어갈 수라도 있다. 정말 문제는 직원이 터무니없는 핑계를 댈 때다.

아래는 상사들이 공유한 직원들의 가장 황당한 결근 사유다.

 

곰이 마당에 나타나 집을 나올 수가 없었다.

인조손톱이 망가져 매니큐어를 급하게 받으러 가야 했다.

셀프세탁소(Coin Laundry)에 옷을 다 놔두고 와 입을 옷이 없었다.

일식(Solar Eclipse)이 두려워 집을 나서지 못했다.

자동차 열쇠를 삼킨 반려견이 열쇠를 다시 배출할 때까지 집에서 기다렸다.

회사 유니폼이 '뚱뚱한' 몸에 맞지 않아 출근을 못했다.

여성 보디빌더(bodybuilder)와 레슬링하다가 팔이 부러졌다.

CareerBuilder는 총 3,697명의 회사원과 2,257명의 인사 담당자를 상대로 이번 조사를 시행했다. 

 

출처: http://www.huffingtonpost.kr/2017/11/20/story_n_18598184.html?utm_hp_ref=kr-comedy

 

 

와우 ㅋㅋㅋㅋㅋ​

신박한 사유들이네요 

  • 좋아요 0
이전 글 모바일 작성글 호치민 묘 (40) 첨부파일 2017.11.21
다음 글 크로아티아 저녁 출발 항공사 (1) 2017.11.21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