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가 여행기

천국같은 도시, 스위스 체르맛

루꼴 2016.07.20

 

천국같은 도시, 

스위스 체르맛 

  

스위스 여행을 하는데 그 중 가장 매력적인 곳 1곳만 들러야 한다면? 나는 단연코 체르맛Zermatt을 선택할 것이다. 스위스 발레 지역의 대표 도시이자, 스위스에서 가장 유명한 청정 도시 체르맛. 가장 스위스다운 풍경을 자랑하며,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 온 도시와 시민들이 힘쓰는 도시. 그곳이 바로 체르맛이다. 

 

DSC09136 

 DSC09186 

 

도시 어디에서도 보이는 마테 호른. 이 봉우리는 미국의 영화사 파라마운트의 로고가 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내가 머물던 체르맛의 숙소에서도 매일 아침에 눈뜨고 일어나면 마테 호른이 빛을 발하며 도시를 밝혀 주는 것이 보여 어찌나 신비롭던지. 도시 전체가 마치 영화 '트루먼 쇼'의 한 장면 같았다고나 할까. 

  

DSC09196 

DSC09201 

 

체르맛은 다운타운을 걸으며 동네를 한 바퀴 돌아도 좋지만 유명한 전망대가 두 곳 있으니, 아래와 같다. 그 두곳의 장단점이 명확히 다르므로 자신의 취향에 맞는 곳을 선택해보자. 

  

DSC09848 

DSC09910

 

- 위엄한 전망대, 고르너그라트 Gornergrat

1898년부터 고르너그라트 열차가 운행했던 이 곳. 오래전부터 얼마나 기차 기술이 발달되었는지 단번에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고르너그라트 전망대까지는 스위스 최초의 톱니바퀴 전동열차를 타면 금방 3,089m 에 위치한 전망대에 도착한다. 이 높고 험한 산을 그저 그림처럼 아름다운 통유리 산악열차에 몸을 맡긴 채 편히 즐길 수 있다니 새삼 경이롭게 느껴진다. 창 밖으로 보이는 체르맛의 시가지와 스위스의 엽서같은 전원 풍경, 그리고 저멀리 나를 계속 따라오며 보여주는 마테 호른의 봉우리는 아름답다는 말로는 그저 부족할 수 밖에 없다. 

  

DSC09518 

DSC09659 

  

전망대에 내리면 모든 것이 내 발 아래로 펼쳐진다. 4천 미터가 훌쩍 넘는 거대한 29개의 알프스 봉우리들이 파노라마처럼 360도 내 주위를 감싸고 있는 모습 자체가 현실이 아닌 영화속 아니 엽서속 풍경속에 내가 서있는 듯한 느낌이라고나 할까. 전망대 한 켠으로 걸어가 눈을 집어 던져보았다. 가짜처럼 보여지는 눈앞 풍경 때문인지 이 눈이 정말 진짜일까 싶었는데 만져보니 차갑고 딱딱히 굳어진 진짜 눈이 맞았다. 풍경을 한 컷에 담을 수 없어 할 수 없이 360도 돌며 일행 전부가 동영상을 찍어보았다. 그것만이 이곳의 웅장함을 보여줄 유일한 방법이었으니 말이다. 사실 나는 이 전망대도 좋았지만 오가는 길의 기차 풍경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스위스의 진풍경이 이 기찻길 속 창 밖 풍경에 모두 있다고 느꼈으니 말이다. 그래서 체르맛을 가는 모든 이들이 첫 번째로 손꼽는 관광지가 바로 이곳이었던 것이다. 

  

1436101937075 

 

- 아기자기한 수네가Sunnegga 전망대

수네가 전망대는 꽃과 호수, 그리고 드넓은 들판이 펼쳐져 고르너그라트에선 느낄 수 없었던 잔잔하고도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다. 전망대까지는 쿠니풀라를 이용해 금새 도착하는데 높이가 2,288m이다. 고르거그라트가 거대한 봉우리들을 한복판에서 즐길 수 있다면, 수네가는 마테 호른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전망대이다. 특히 이 곳이 매력적인 곳은 수네가 전망대를 기준으로 얼마든지 기호와 취향에 따라 여러가지 코스의 하이킹이 다양하다는 점이다. 1시간에서부터 몇 시간까지 이어지는 다양한 하이킹 코스를 골라 반나절 정도 걷다 보면 스위스의 모든 절경은 풍경별로 다 본 느낌이라 사실 그다음 무엇을 봐도 감동이 덜 해질 정도였다. 

 

 DSC08940  

DSC08963 

DSC09115 

 

걷다가 허기가 져선 이미 배낭에 지고 온 도시락을 펼쳐 들었다. 눈앞으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스위스의 봉우리와 들판, 그리고 맑은 공기. 이곳에서 먹는 점심은 무조건 꿀맛이었다. 그 어떤 메뉴였다 할지라도. 그렇게 한참을 돗자리에 앉아 밥을 먹고 담소를 나누며 기념 촬영을 하곤 발길닿는 코스를 골라 주변을 걸으며 다시 체르맛 시내로 내려올 수 있었던 하루. 세상 그 어떤 하루의 시간보다 소중하고 알찼던 시간임이 분명하다. 

 

DSC09117 

DSC09129 

 

지금도 많은 이들이 이 둘 중 어디를 가야하냐며 묻곤 한다. 하지만 나는 반드시 시간을 내어 두 곳을 모두 방문하라고 권한다. 한 번 가기도 힘든 체르맛을 갔다면 최소한 느낌이 전혀 다른 이 두곳의 전망대야말로 발을 찍고 보고와야 하지 않을까. 다녀와 후회해봤자 아무 소용없을테니, 부디 간곡히 부탁한다. 수네가에서는 스위스 산자락에서 즐기는 봄소풍을, 고르너그라트에서는 영화속 풍경의 주인공 배우가 되어보는 기분으로 꼭 두곳 모두를 즐겨보라. 스위스의 그 어떤 여행지보다 최고의 정점을 맛보게 될테니까! 

 

1436102461595

DSC08893 

 

정보제공Get About 트래블웹진
루꼴

'디스 이즈 뉴욕' '휴가 안 내고 떠나는 세계여행 베스트15' '일하면서 떠나는 짬짬이 세계여행'을 통해 직딩여행 붐을 유행시킨 베스트셀러 여행작가

댓글0
1
여행, 오빠랑, 연인, 가족, 가이드, 휴양지, 리조트, 자유여행, 1박 2일, 3박 4일, 4박 5일, 인천 출발, 김포공항, 추천 일정, 가이드북, 지도, 여행 후기, 여행기, 가볼만한 곳, 추천 맛집, 추천 쇼핑, 질문과 답변, 실시간 최저가 호텔/숙박 가격 비교, 추천 호텔, 추천 숙박, 추천 리조트, 무료 호텔, 무료 숙박권, 무료호텔 응모, 무료 숙박권 응모, 무료 항공, 무료 항공권, 특가 항공, 특가 항공권, 최저가 항공권,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알뜰 항공권, 항공권 응모, 에어텔, 패키지, 미니가이드북, 미니 가이드북, 홍콩,마카오,오사카,후쿠오카,도쿄,타이베이,가오슝,타이중,베이징,상하이,칭다오,싱가포르,방콕,푸껫,세부,보라카이,코타 키나발루,파리,로마,런던,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이스탄불,뉴욕,하와이,미서부,괌,시드니,제주,전주,경주,수원,화성,안산,대부도,홍콩 여행,마카오 여행,오사카 여행,후쿠오카 여행,도쿄 여행,타이베이 여행,가오슝 여행,타이중 여행,베이징 여행,상하이 여행,칭다오 여행,싱가포르 여행,방콕 여행,푸껫 여행,세부 여행,보라카이 여행,코타 키나발루 여행,파리 여행,로마 여행,런던 여행,바르셀로나 여행,크로아티아 여행,이스탄불 여행,뉴욕 여행,하와이 여행,미서부 여행,괌 여행,시드니 여행,제주 여행,전주 여행,경주 여행,수원 여행,화성 여행,안산 여행, 대부도 여행,HongKong,Macau,Osaka,Fukuoka,Tokyo,Taipei,Kaohsiung,Taichung,Beijing,Shanghai,Qingdao,Singa-pore,Bangkok,Phuket,Cebu,Boracay,Kota Kinabalu,Paris,Rome,London,Barcelona,Croatia,Istanbul,Newyork,Hawaii,WesternAmerica,Guam,Sydney,Jeju,Jeonju,Gyeongju,Suwon,Hwa-Seong,Ansan Daebudo